Occidentalism
Duc, sequere, aut de via decede!

Hidden meaning in Korean Naval symbol?

March 29th, 2006 . by Matt

Korea has a new destroyer called the Taejoyoung (대조영) that has a symbol that is pregnant with hidden significance, reports Kuki News.

According to Kuki News, “The mark shows the sea and sky blue of Dokdo and makes it clear that Dokdo is our land, and there is no Japan on it. Given the direction of the missiles, it would not be unusal to think that they are headed for Japan”.

navy symbol

Although there had been complaints from the Japanese embassy about the symbols, the company that designed the symbol said the inclusion of Japan where it is supposed to be on the map would have needlessly complicated the symbol.

Look and decide for yourself.


42 Responses to “Hidden meaning in Korean Naval symbol?”


  1. […] Matt from Occidentalism posts on a new South Korean destroyer ship whose insignia, some argue, portrays missiles being fired toward Japan. […]

  2. comment number 2 by: Redskins84

    Hey Matt

    I have a question. Are you the guy in the other blog(don’t remember exactly) who said “F### you Americans. F### you. Don’t you dare think you can do anything here!!!!” by complaining about American soldier’s disruptive behavior in Japan? You also said “Yes. I hate koreans too. But I rather prefer them than you Americans.” He was also introducing himself as korean later on. before that I thought that person was Japanese. The ID was the exact same name as yours. Was it YOU?

  3. comment number 3 by: Matt

    Hey Matt

    I have a question. Are you the guy in the other blog(don’t remember exactly) who said “F### you Americans. F### you. Don’t you dare think you can do anything here!!!!” by complaining about American soldier’s disruptive behavior in Japan? You also said “Yes. I hate koreans too. But I rather prefer them than you Americans.” He was also introducing himself as korean later on. before that I thought that person was Japanese. The ID was the exact same name as yours. Was it YOU?

    Well, I would ask you if that sounds like something I would write. Matt is also one of the top 10 names for boys, so it is extremely common.

  4. comment number 4 by: Gerry-Bevers

    Yes, the symbol does seem unnecessarily provocative. Not only does it remove Japan from the map and add the rocky islets of Dokdo/Takeshima; it also takes Chinese territory and makes it Korean. The piece of Chinese territory I am referring to is the little white patch in the northern part of Korea.

  5. comment number 5 by: sun

    Whatever it means, it’s such an ugly symbol. Very suitable to a Korean ship 🙂 The Japanese embassy should not complain. Let Koreans be Koreans.

  6. comment number 6 by: Redskins84

    Well, I would ask you if that sounds like something I would write. Matt is also one of the top 10 names for boys, so it is extremely common.

    글쓴게 꼭 너 같드라. 특히 한국인들이 싫다고 했을대

  7. comment number 7 by: Matt

    글쓴게 꼭 너 같드라. 특히 한국인들이 싫다고 했을대

    나는 반미 기입을 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연상의 사람에게 대해서 반말을 사용하지 말아줘. 그런 무례한 말은 한국인의 망신이네요.

  8. comment number 8 by: Ell

    When the Japanese embassy complained, the reply the got from Korea was “It was simplified for design. Please don’t mind about our internal affair” (or something close to that).

    If this was the otherway around, I don’t think Korea would have thought it to be Japanese internal matter. The Japanese embassy in Korea would have got some eggs thrown, if not worse… like fire! 🙂

    And of course, Korea is again complaining about Takeshima entry in the Japanese text book. As far as Japan is concerned, Takeshima is Japanese territory, what do they expect??? Please, Korea, come to the international court and settle this once and for all.

  9. comment number 9 by: Redskins84

    나는 반미 기입을 하지 않습니다.

    그럼 반한은 하고. 자기도 한국인이 면서 이게 뭐하는 겁니까? 딱 이완용이나 김완섭같군요. 한국인들도 잘못된점이 있다는겄은 인정하지만 모든 한국인들이 그러듯이 몰고 있잖아요. 다 올린 기사를 봐도 한국의 나쁜이미지 진짜 그때글 쓴사람 님 아닙니까? 일본에 거주하고 있다. 난 한국인이다 그러나 한국인 싫다.

  10. comment number 10 by: Redskins84

    “그런 무례한 말은 한국인의 망신이네요. ”

    한국인들이 오로지 나쁜짓만 하는것 처럼 만들어서 니가 이미 나라망신 다시키고 있잖아!!!!! 한국인들은 공격적으로 나갈수록 더 반격적이거든 나도 한국내에 racism과 문제점에 대해서 한국사람들과 대화와 차근차근 설명을 통해 얘기했지. 한국사람들은 내말 잘만 듣더라. 내말이 옳은거 같다고

  11. comment number 11 by: comet1998

    I understand what you intend to tell Koreans well by your articles in this site. I also often agree Korean people are rather nationalisic sometimes. But I think that’s not a serious problem and a fault with that. Actually every nation has a nationalistic postion with no exception unconsciously and considering Korean history, they have a lot of considerably just reasons to hold such a postion that foreigners sometimes regared as ultra-nationalisic.

  12. comment number 12 by: comet1998

    Gando and Dokdo is not only a territorial concern but also a distorted problem related to historical matters.

    And the reason we condemn Japan acutely is the they don’t behave as they have apologized so far verbally.

    Can you forgive the man just saying “I’M SORRY.” not doing like that?

  13. comment number 13 by: ponta

    comet1998

    Can you forgive the man just saying “I’M SORRY.” not doing like that?

    Be specific.
    They apologized several times,and they compensated.What do you want more?

  14. comment number 14 by: comet1998

    You’re right. They have apologized several times, but at the same time they deny a lot of Korean Comfort women(sex slaves staying forcibly in the Japanese military camps. They say the women joined them voluntarily FOR MONEY but that’s NOT true! At that time, as an effect of Confusianism, Korean women regarded sexual purity as their own lives. Under this circumstances, was it possible??) and claim the right of Dokdo they deprived Korea of in the course of illegal annexation of KOrea even now.(That’s not only a territorial matter but also a matter of a view of history of Japan as I wrote above!)
    And of course, they compensated when they had a dilpomatic relationship with Korea in 1950’s. Actually at that time Korea decided to accept compesating money from Japan, most of Koreans denied it. Then Korea govn’t needed money to finance economic development. Majority of KOreans criticised it telling “humiliating diplomacy” Anyway now most of KOreans don’t want to get more money contrary to what you think. INSTED, what we need is no MORE money, no MORE verbal apologies. We just hope Japan act as they said so far…

  15. comment number 15 by: comet1998

    IN addition, the reported lawsuits you heard in the TV OR newspapers might be the civil suits sued individually.

  16. comment number 16 by: comet1998

    IF Matt(the master of this site) and many visitors have enough time, please compare Germany and Japan in the light of what they have done after WW2.

  17. comment number 17 by: Mika

    IF Matt(the master of this site) and many visitors have enough time, please compare Germany and Japan in the light of what they have done after WW2.

    Can you tell me when Germany has ever apologized or paid compensation for colonizing African countries?
    The Germans slaughtered 80,000 Herero and Nama tribes in Namibia. In 2004, Germany only apologized for this “genocide”. http://news.bbc.co.uk/2/hi/africa/country_profiles/1469048.stm

  18. comment number 18 by: comet1998

    [서울신문]|도쿄 이춘규특파원|일본 국민의 70%는 연합국이 일본의 A급전범을 단죄한 극동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의 내용을 모른다. 재판내용을 모르는 비율은 젊을수록 높다.20대는 90%가 모른다.

    이런 사실은 아사히신문이 도쿄재판 60주년(3일)을 맞아 4월15·16일 전국 유권자 3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일 보도한 면접 여론조사에서 밝혀졌다.

    조사에서 재판내용을 모르는 연령층일수록 야스쿠니신사에 A급전범이 합사돼 있는데 대해 저항감을 느끼지 않았다.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것에 반대하는 의견도 적었다.

    도쿄재판의 내용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다.’는 4%에 불과했다.‘어느 정도 알고 있다.’는 응답은 23%였다. 반면 ‘재판이 있었던 건 알지만 내용은 모른다.’는 응답은 53%나 됐다.‘재판이 있었던 사실조차 모른다.’는 대답도 17%나 됐다.

    ‘모른다.’는 응답은 젊은층일수록 높았다.‘재판이 있었던 사실조차 모른다.’는 응답은 20대에서는 37%나 됐다.30대와 40대는 20%였다.

    `알고 있다.´는 사람에게 재판에 대한 인상을 물은 데 대해서는 ‘문제는 있지만 마무리를 짓기 위해 필요한 재판이었다.’는 응답은 48%로 가장 많았다.‘전승국이 패전국을 일방적으로 단죄한 부당한 재판’이라는 응답도 34%나 됐다.‘전쟁책임자를 단죄한 정당한 재판’이라는 대답은 17%에 그쳤다.

    taein@seoul.co.kr

  19. comment number 19 by: Mika

    comet1998,

    Why do you dodge my question? You are the one who said we should compare Japan with Germany. So tell me when Germany has ever apologized or paid compensation for colonizing African countries.

    BTW, do the majority of young Koreans know the fact that 148 Koreans were convicted as war criminals and that 23 Koreans were sentenced to death?

  20. comment number 20 by: georgyporgy

    대인님,
    영어 읽을 줄 모르세요? 미카씨 위 질문에 대인답게 잘 대답해봐주세요!
    극동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이 단히 연합국의 복수였다는 사실은 그 재판소의 유일한 국제법전문가였던 인도 팔판사 뿐만 아니라 웹재판장도 나중에 인정했잖아요.

  21. comment number 21 by: tomato

    朝鮮人放棄漢字、以破壊東洋的文化。
    朝鮮文字使用、自称世界一、将自己満足也。
    知識水準之低下甚大且回復不能。
    陥自民族優越主義、既救済不能、現実直視不能的民族。
    美國援助放棄半島撤退、以在中華帝国属的未来。

  22. comment number 22 by: Errol

    Matt can add translations into Hirugana for each post.

    Should keep him off those dangerous Sydney streets.

  23. comment number 23 by: comet1998

    Whew.. It’s very hard to log in here.. I didn’t dodge your question. The article in Korean below your posting is one of my answers. OK! I explain the difference between Germany and Japan. At first I confess not to exactly know what country Germany compensated completely and how much so far. But at least Germany hasn’t claimed the right of the place they occupied illegally in the past at all. On the other hand, Japan has provoked some territorial disputes including China, Russia, exluding Korea. And Germans apologized their wrongdongs step by step though there are some gaps of time. And from the top leader of the country to the people, they have the heart to make a confession to victims during WW2. But as you can see the article in Korean I post, about 70% people of Japanese don’t know Tokyo Trial and 90% people of Japaneses in 20’s don’t know even though it has passsed only 60 years since the war ended. And Germany continues the confession. But for an example, a famous medic soldier of the notorious 731 medical camps of Japan continued to diagnose overtly after war ending without any punishments. Of course, the actions of Germany may be calculated to hold a hegemony of Europe but Japan even didn’t.
    And do you think the Koreans you mentioned mean the general type of Koreans then?? They were traitors as you can guess. They were exceptional in comparison with overall KOreans at that time. You’ve made a hasty generalization.. By these figures, it’s goofy to say that Koreans have some responsibilies for Japan’s wrongdoings..

  24. comment number 24 by: comet1998

    Koreans only expect Japan’s corresponding actions as they have said for past 60 years.. No more, No less.
    Then no actions scorned here will happen and both countries will be harmonized more ever before.

  25. comment number 25 by: georgyporgy

    >Dear tomato & Errol,

    Sorry about my posting in Korean above, by which I meant to urge commet1998 to answer Mika’s question.

    >Dear commet1998,

    As far as I know, Korea (South and North combined) is the only country that repetitously grumbles that the Japanese annexation of Korea (which I would say was “protectorate”) was illegal.
    Despite the intention of Korea Institute of Harvard U (which accommodates many Korean researchers), they were not successful in issuing a statement that it was. See a lamentable summary of the conference in 2001.

    http://www.fas.harvard.edu/~korea/newsletter/newsletter81_011.html

  26. comment number 26 by: georgyporgy

    Dear commet1998,

    You don’t seem to understand (or otherwise, are knowingly distorting) Mika’s point.
    How can we compare what Germany did to the surrounding European countries (as well as to the Jewish people) with what Japan did to Korea?
    Did Korea wage war against Japan during WW2? Was Korea part of the Allies then? (Actually, this is the way “history” is told at Doklipkineomkwan (Independence Commemoration Hall) in Cheonan, Korea, which is full of historically distorted presentations.)
    By international standards, there is no need of Japan’s apologizing to Korea at all. Japan did too much!

  27. comment number 27 by: ponta

    Dear commet1998,
    thanks

    what we need is no MORE money, no MORE verbal apologies. We just hope Japan act as they said so far

    People are coming to realize that some Korean are cruel.
    They blame Japan for what she did for 100 years ago, despite the fact that Japan apologized,but they just welcome what the evil dictator is doing in the North Korea.
    They blame Japan for comfort women desipite the fact that Japan apologized while Koreans are ignorant of the comfort women they expolited during korean war and after Japanese rule.
    You may not like the treaty your own country concluded with Japan, but no other people blame other country because they did not like what their own country did.
    To sum up, some people are beggining to think that some Koreans are hypocirte.What ‘s your reaction?

  28. comment number 28 by: tomato

    Korea’s claim on the Liancourt Rokcs are ridiculous and represent the ultra-nationalist regime that the current South Korea is. Does the Koreans who come here know that their former president 李承晩 claimed four islands as Koreans territory at the time of the San Francisco Peace Treaty (which eneded the occupation of Japan by the allied forces)?

    They are 済州島、対馬島、独島 and 波浪島- Of the four, 波浪島 does not even exist, a nationalist fantasy. The claim on 対馬島 is just ridiculous. Koreans are not native on Tsushima, they never were. Now, so-called DOk-do- Koreans claim they have discovered and used the island since ancient times, but they have yet to prove this instead of showing the world a falsified map showing 宇山島 in the east of Ullung-do. Just absurd. The only legitimate claim Korea has is on 済州島.

  29. comment number 29 by: nou

    By international standards, there is no need of Japan’s apologizing to Korea at all.

    I can’t agree to this sentence at all. If there had been no need, several Japanese Prime Ministers would not have apologized. Wrongdoing is wrongdoing.

    however, comparing germany and japan is inappropriate. germany did something which no one imagined. i don’t think germany would have made a huge apology without holocaust.

  30. comment number 30 by: Mika

    commet1998 Says: But at least Germany hasn’t claimed the right of the place they occupied illegally in the past at all.

    Are you claiming that the 1905 incorporation of Takeshima to Shimane Prefecture was illegal? Provide some evidence that support your claim. The incorporation was just a reorganization of territory already claimed by the Japanese, at claim going back to the early 17th century. And there was no foreign country that opposed the incorporation by Japan. In fact, the US did not agree to the Korean Government’s request that Takeshima be included among the islands named in the Peace treaty. The letter from Additional State Secretary Mr. Dean Rusk to the Ambassador of ROK in 1951 stats;
    “This normally uninhabited rock formation was according to our information never treated as part of Korea and,
    since about 1905, has been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Oki Islands Branch Office of Shiname Prefecture of Japan.The island does not appear ever before to have been claimed by Korea.”

    Here is a link to the document. http://www.geocities.jp/tanaka_kunitaka/takeshima/frus1951.gif

    nou Says: I can’t agree to this sentence at all. If there had been no need, several Japanese Prime Ministers would not have apologized. Wrongdoing is wrongdoing.

    IMHO, there really is no point in apologizing to Korea. While Japan’s past apologies and the compensation are ignored, Korea is kowtowing to China and North Korea that never apologise for their wrongdoings. If you look beyond blind prejudice, you can’t help but see the hypocrisy.

  31. comment number 31 by: georgyporgy

    Dear Nou,

    “Wrongdoing” in what sense?
    One might claim that one nation ruling another is unfavorable, but it is only from the present-day moral point of view, which was internationally established only after WW2. Many Koreans still have an image as if Japan militarily had invaded Korea like Iraq literally invaded Kuwait, but Japan’s protectorate of Korea was exercised under a bilateral treaty. Korea agreed to conclude the treaty in part due to the military pressure from Japan, which is not illegal at the times of imperialism (cf. works by authorities such as James Crawford) and in part because the realistic Korean politicians represented by Wanyong Lee and the Iljinhoe Party made an ultimate decision that they would rather be under protectorate by Japan than to be ruled by Russia (or any western imperial powers).
    Furthermore, as evidenced by Carter J. Eckert and Yeonghwun Lee, Japan provided the Korean Penninsula with visible and invisible infrastructure (roads, bridges, railways, dams, schools, industrial plants, jurisdiction and other public systems, etc.) on which basis Korea’s postwar economic development was possible. In this sense, Japan’s protectorate of Korea is fundamentally distinct from the colonization of other Asian countries by the western powers.
    If I meet you half way, saying that it was a form of colonization, I don’t know of any ruling power who apologized to the ruled. Did Britain apologize to China because of its 100-year-long rule of Hongkong, the Netherlands to Indonesia, France to Vietnam?
    As I see it, Japan’s repetitous “apologies” have always been the result of political compromise inside Japan between Japan and Korea. Each time the sentence of “apology” has been carefully phrased in the way that Japan shows moral sympathy toward Korea for friendship. Thus even Premier Murayama, representing the leftist Socialist Party in mid 90s, stated that Japan’s protectorate of Korea, though morally unfavorable, was not illegal.
    I must conclude that Japan’s diplomacy is too naive, in the sense that it keeps providing Korea with a ground for incessant grumbles.

  32. comment number 32 by: nou

    thank you for your detailed explanation. I was impressed.

    As I see it, Japan’s repetitous “apologies” have always been the result of political compromise inside Japan between Japan and Korea. Each time the sentence of “apology” has been carefully phrased in the way that Japan shows moral sympathy toward Korea for friendship.

    I feel sorry that I don’t have time to fully respond to your reply. I just would like to ask you a question. Was Korea that important to Japan to make Japanese politicans make false apologies? However the wording is complicated, the words of j prime ministers are recongzined as an apology in both countries. no countries make an apology without seeing strong reasons. What could japan get from j-k relationship back in 70s when korea was miserably poor? I think Japan could do well without Korea just like many japanese in this forum think.

  33. comment number 33 by: ponta

    Was Korea that important to Japan to make Japanese politicans make false apologies? However the wording is complicated, the words of j prime ministers are recongzined as an apology in both countries. no countries make an apology without seeing strong reasons. What could japan get from j-k relationship back in 70s when korea was miserably poor? I think Japan could do well without Korea just like many japanese in this forum think.

    In my opinion, Japan apologized to Korea because she colonized Korea and because the colonization is wrong.
    No other nations apologized to colonized nations though they had colonized for longer time and in more severe ways.(Instead some got paid from colonized nations when the colonized nation got independece probably because they left properties back in colonized nations.)

    In Korean culture, do you not apologize to someone when she/he is miserably weak or poor?

  34. comment number 34 by: nou

    No other nations apologized to colonized nations though they had colonized for longer time and in more severe ways.(Instead some got paid from colonized nations when the colonized nation got independece probably because they left properties back in colonized nations.)

    I salute to Japan. It is an honorable thing to admit faults but it is also a hard thing to do. Look at how many people admit their faults even in an ordinary life.

    In Korean culture, do you not apologize to someone when she/he is miserably weak or poor?

    Yes, we do. Korean president apologized to Vietnam for the atrocity committed in Vietnam War even though Vietnam didn’t request an apology.

    I think this apology thing has cultural aspect shared by Japan and Korea. I lived in a Western country for two years. One of the cultural shock that I encountered there was rigidness of apology. Westerners rarely apologize whether it is between individuals or between customer and enterprise. I often experienced inconvenience due to the negligence of companies from which I bought their service or their goods. Sometimes I felt I pay my money to have more stress! However, they almost never apologized except when the problem was really serious. It is totally different in Korea. Korean companies make apology for every tiny bit of inconvenience inflicted on customers.

    I haven’t been to Japan but I guess Japan has similar culture. That may be why Japan accepted the demand of apology. It is unlikely Western countries accepted the demand.

    My guess on Japanese culture is based on Japanese news. Korean news show some news scenes from Japan. What impressed me is the apology of Japanese enterprises when they committed a scandal. They seem to express their regret in very public way. Executives read their words of apology and bow to press in 90 degree angle. Such expression of apology is even inexistent in Korea. Korean companies don’t make apology in public. They may announce their apology in publicity section of newspapers but rarely in front of cameras alive.

    In the West, you make apology only when things get serious and you are ready to accept full responsibility. It is little bit different in East Asia I think. Apology is kind of ritual and obligatory in many situations. Mutual apologies seem to lessen tensions, too.

    My friend studies politics in graduate school. One of his comments is the Western politics as a social science depends too much on Machiavellic ideas to explain political phenomenon. He criticizes they neglect cultural aspects behind political situation. In that sense, Korea-Japan relation can not be solely explained by books like “Diplomacy” or “The Prince”.

  35. comment number 35 by: comet1998

    There’re a lot of distorted facts here.

    Instead of refuing all the arguments here, I will post a writing in Korean. I think this can be almost all the answers to your arguments.(I’m sorry not to translate this into English, but it’s very paintaking..)

    1.서언(序言)

    한국과 일본 양국 정부는 1963년에 일련의 국제조약 및 협정 체결을 통해 외교관계를 정상화하였다. 경제 및 여타 분야에서 상호간의 깊은 의존에도 불구하고, ‘과거사(過去史)’에 대한 계속되는 논쟁은 한국과 일본의 관계를 어렵게 해 왔다. 최근 일본 역사교과서에 관한 논쟁과 일본 수상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서 확연하게 드러나듯이 ‘과거사의 정당한 해결’에 관한 기대와 실현 가능성은 아직도 요원하다.

    이러한 문제는 일본의 한국병합에 관련된 역사적 문제에 관하여 학계에서조차도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논의가 미비했다는 데서 그 원인을 찾아볼 수 있다. 이 문제에 관해서 많은 논문과 단행본이 발표되었다는 점을 부인할 수는 없지만, 일본의 한국병합에 관한 논의와 문헌의 내용들이 안고 있는 근본적인 문제점의 하나는 ‘관계 진척의 형식과 내용이 전혀 다르게 진행된’ 다면적이고도 복잡한 문제들을 지나치게 단순화하여 쟁점들의 상호 연관성을 기피하면서 일면만을 다루고 있다는 점을 지적할 수 있다.

    예컨대, 국제정치학자들은 일반적으로 일본의 한반도 식민통치의 의도와 실행을 당시 강대국들 간의 경쟁관계와 실상에만 문제에 초점을 두고 있다. 이러한 접근방법 아래에서는 병합에 이르는 조약이나 협정과 같은 국제법적 문서에 내재되어 있는 규범적인 측면은 중요하게 취급되지 않는다. 이러한 국제문서들은 당시 제국주의적 세력관계에서 희생양이 된 한국은 불행한 결과이기는 하나 피할 수 없었던 과정이었고 실상의 결과를 표기한 단순한 문서기록에 불과하다고 취급된 경우가 일반적이다. 이러한 접근방법은 당시 일본이 자행한 일련의 행위가 규범적으로 정당한가, 정당하지 아니한가에 비중을 두지 않고, 정당성과 불법성을 규명해야 할 일본 제국의 한국에 대한 침략정책의 실체에 대해서도 충분한 주의를 기울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국제법 학자들이 이 문제에 대하여 대응한 법적 접근 방식이 만족스러운 것도 아니다. 일반적으로, 국제법 학자들의 논점은 단편적인 특정 조약이나 협약, 특히 1905년 을사늑약(乙巳勒約)에 관한 적법성 여부에만 초점이 주어지고 있다. 그렇게 함으로써, 국제법 학자들은 일본이 강제로 체결한 1910년 한국병합조약(韓國倂合條約)은 한국 식민지 지배를 위한 명백하게 계산된 지속적인 노력의 최종 결과물일 뿐이라는 점을 간과하는 경향이 있었다. 1910년의 병합은 일본이 지난 세기의 벽두부터 오랜 기간을 두고 진행한 지속적인 불법행위들의 집적물이었던 것이다. 또한 이러한 문제점에 관한 지금까지의 문헌들은 학제적 관점 정리가 철저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최근 일본의 월간지 세카이[世界]에서 취급한 역사학자와 국제법 학자들 간의 논쟁은 환영받을 만한 관심사였다.

    새로이 발견된 역사적인 사실 및 자료들이 심도 있고 체계적으로 다뤄졌다는 사실을 차지하고라도, 이러한 논쟁은 일본의 한국병합이라는 고통스러운 과거사 문제에 대하여 보다 종합적이고도 다학문적인 방법으로 논의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하였다는 점만으로도 주목을 끌 수 있었다. 논쟁에 참여했던 양국의 유명한 역사학자 및 법학자들은 각각 다른 분야와의 학문적인 협력으로 종래의 연구에서 극복하지 못하였던 중요한 한계(즉, 일본의 한국병합에 관한 역사적 사실에 대한 법적 영향의 다학문적이고 비교법적인 논의의 결여)를 해소할 수 있도록 가능성을 열어 주었다.

    비교학문적 관점의 제시와 한,일 양국과 제3국 학자들까지 긴밀하게 협력하는 학제적 연구의 시도는 보다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방법으로 잡근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 아직도 예측할 수 없는 ‘(불행한) 과거사 청산’ 문제에 대하여 해결의 실마리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필자의 시각도 이러한 방향에 작은 기여가 되기를 바란다.

    이 글에서 필자는 1910년 일본의 한국병합을 둘러싸고 전개된 주요한 역사적 사실들에 대하여 법적으로 분석하고 평가하고자 한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들을 각각 시간적 배경을 달리하는 상황 아래에서 발생한 별개의 독립된 사실로서 다루기보다는 이들 사건이 병합의 완성이라는 하나의 목적달성을 위하여 서로 관련성을 가지고 계속되었음을 강조하고자 한다. 주장의 요체는 ‘점진적인 병합(creeping annexation)’이라는 개념하에서 체계적이고도 종합적인 방법으로 이 문제를 다뤄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병합에 이르게 된 역사적 사실과 사건들은 하나하나가 그 자체로서도 국제법적 불법성 논의의 대상이라는 의미가 있지만, 한반도와 한국 국민에 대한 완전지배를 성취하기 위해서 조심스럽게 계획되고 계산된 불법행위의 일체를 이루는 부분들이라고 취급할 때 보다 적절한 평가가 가능해진다.

    병합의 시도에서 완성에 이른 기간 동안의 역사적 사실과 사건들에 대하여 법적으로 분석함에 있어서 국제법상의 적법성(legality)과 정당성(justice)과의 관계에 관한 법리(法理)를 재검토하고자 한다. 1965년 한,일 기본관계조약 제2조에 규정한 ‘이미 당연 무효(already null and void)’라는 표현을 특히 염두에 두면서 조약의 해석에 관한 문제를 생각하고, 일본의 한국병합 과정에서 체결된 조약과 협정에서 대한제국의 진정한 동의를 결여하고 있는 점, 본질적으로 불법한 국제법적 행위에 대하여 제3국이 기정 사실로 승인한 행위에 국제법적 효력에 관한 적절성, 그리고 시제법(inter-temporal law)에 관한 문제에 관해 논하고자 한다.

    2.일본의 한국병합의 역사적 과정에 관한 개관

    본 장에서는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는 일본이 한국병합을 초래한 역사적 과정에 대한 연혁적인 서술은 하지 않기로 한다. 대신, 국제법적 평가의 기초가 될 몇몇 중요한 사실과 사건들에 관해서 1895년 러일전쟁 종료경부터 15년의 기간 동안에 걸쳐 행하여진 ‘점진적인 병합(creeping annexation)’의 개념으로 접근하여 보다 일관된 방법으로 설명을 하고자 한다. 처음부터 일본의 진정한 목적은 1910년 그 본래의 의도를 달성할 때가지 차근차근 한국을 일본의 일부분으로 병합하려는 단계적 진행이었던 것이다. 그들의 이러한 목적은 처음부터 명백하였지만 목적 달성에 사용한 방법은 조심스럽게 구성되었다. 바로 이 점이 일본의 한국 병합을 ‘점진적인 병합’이라고 부르게 된 이유이다.

    일본의 한국병합 과정에서 야기된 사건들을 평가함에 있어 일본 측에서는 병합책략과 무관한 단편적인 역사적 사건이라고 보는 상반된 견해가 지배적이어서 ‘점진적인 병합’의 세부적인 과정을 강조하고자 한다. 일본 연구에 저명한 한 학자는 다음과 같이 기술하고 있다.

    ‘(일본의) 정책 결정자들 간에 지속적으로 추구한 단일 계획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궁극적인 한국병합 결정은 군부에서 요구한 보다 포괄적인 요구의 틀 안에서 이토 히로부미와 그 동료들이 낮은 차원의 작은 목표들을 수행하면서 이루어졌다.’ (Marius B. Jansen “Japanese Imperialism: Late Meiji Perspectives.” The Japanese Colonial Empire. 1895-1945, Ramon H. Myers and Mark R. Peattie, eds. Princeton: Princeton Univ. 1984. pp.66-67)

    그러나 뒤에 기술되는 것과 같이 일본의 한국병합으로 결말지어진 역사적인 과정을 면밀히 분석해 보면 일본이 메이지유신[明治維新] 직후부터 한국정복정책(韓國征服政策)을 시작했음을 알 수 있다. 국내적으로는 특히 고종(高宗) 황제의 한국 정부가 추구한 근대화 정책을 지속적이고도 조직적으로 무력화(無力化)시키고자 하였다. 국제적으로는, 일본은 특히 러시아를 비롯한 당시의 중요한 강대국들을 한반도에서 배제시키고자 괴뢰정부를 수립하는 데 그 목적을 두었다. 그 과정에서 한국 정부가 세력균형 정책을 채택하여 (이로 인해 서로 다른 강국들이 서로 다투게 되는 과정에서) 독립을 유지할는 정부의 열망과 노력을 저지하는 일이 일본의 당면 과제였다.

    일본의 한국정복정책은 1868년 메이지유신 이후 소우 1873년의 ‘정한론(征韓論)’ 논쟁의 형태로 형성되었다. 이 정책은 양국 간의 1876년 강화도조약(江華島條約)의 체결을 통해 한국을 개항하는 정책으로 연계되었다. 1880년대에는 한국문제에 대한 중국의 개입으로 일본의 계획에 차질을 빚었다. ‘점진적인 병합’ 과정의 출발점으로 볼 수 있는 중요한 시점은 청일전쟁(淸日戰爭)에서 일본이 승리한 때이다. 전쟁에서 승리하기도 전에 일본 내각은 1894년 8월 17일 한국을 보호국화하려는 정책을 이미 채택하였다. 1894년에 발생한 소위 갑오경장(甲午更張)은 그러한 정책의 순조로운 진행을 담보하기 위한 것이었다.

    중국에 대한 승전(勝戰) 이후 일본의 한반도 정책은 보다 폭력적으로 변했다. 1895년 한국 주재 일본 외교관들의 도움을 받은 일본 낭인들은 명성황후(明成皇后)를 시해하였다. 역사학자 등에 따르면 일본인들의 명성황후 암살은 한국에서 반일(反日) 세력을 제거하려는 목적으로 행하여졌다.

    일본의 점진적인 한국병합에 있어서 또 다른 중요한 단계는 국가독립을 필사적으로 지키려는 한국 정부의 노력이며, 러일전쟁[Russo-Japanese War]에서 중립선언을 선포한 정책이다. 그러나 일본은 한국의 중립선언을 존중하기보다는 일본은 전쟁이 공식적으로 선언되기도 전에 한반도에 일본 군대를 상륙시킨 것이다. 1904년 2월 초의 일본 황제의 대(對) 러시아 선전포고 후에 (당시 한국에 파견된 일본 공사) 하야시가 한국 영토에서 일본이 군사작전을 시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의정서 서명을 한국 측에 요구하고 위협하고 조정하는 데는 거의 2주가 소요되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한국의 독립을 붕괴시키고 주권을 강탈하기 위한 일한의정서(日韓議定書)는 제2조에서 ‘일본 제국 정부는 확정적으로 대한제국의 독립 및 영토적 실체를 보장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규정의 내용에서 1905년 을사조약(乙巳條約)이 법적으로 절대 무효라고 주장했던 프랑스의 국제법 학자인 프란시스 레이(Francis Rey)의 논리적 근거와 실체를 확인할 수 있다.

    1904년 8월 일본은 일본 정부가 추천한 재정 및 외교 고문을 한국 정부가 임명하도록 하는 또 다른 협정에 서명하도록 한국 정부를 강제하였다. 이 협정 제3조는 “한국 정부는 외국과의 조약체결시 그리고 외국인에 대한 양허권을 부여하거나 외국인과 계약을 체결하는 등의 중요한 외교적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가 사전에 상의하여야 한다.” 라고 규정되어 있다. 본 협정의 체결로 인하여, 법적으로는 아니더라도 사실상 일본은 전쟁 종료 전에 이미 한국 정부의 모든 문제 처리에 있어서 보호국화하려는 움직임을 분명히 하고 있었다.

    심지어 러일전쟁 종료 전에 일본은 한국에 대한 의도를 명확하게 하기 시작하였다. 1905년 1월 미국의 루스벨트(Theodore Roosevelt) 대통령은 일본의 외교사절에게, 미국은 일본이 한국에게 ‘보호, 감독 및 지도’를 제공함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하였다. 이는 1905년 가쓰라, 데프트 조약(Katsura-Taft treaty)에서 미국의 필리핀에 대한 행동의 자유를 보장하는 대가로 한국에서의 일본의 우의적 위치를 동의한 내용에서 다시 확인되었다.

    러일전쟁의 종료 결과 체결된 포츠머스 조약(Treaty of Portsmouth)에 의하면, 러시아는 최종적으로 한국의 비독립성 및 일본의 한국에서의 ‘최대의 우월적인(para-mount) 정치, 군사 및 경제적 이해’를 인정하도록, 그리고 일본의 한반도에서의 행위에 대해서 실질적 지배권을 확보하는 또 다른 국제협약의 강요를 계속하였다. 1905년 11월 17일에 체결된 을사조약(乙巳條約)이 바로 그것이다. 이 조약의 실행을 통해서 일본 정부는 ‘도쿄에 있는 외무성을 통하여… 한국의 대외문제에 대해서 통제 및 지시를 할 수 있는(제1조)’ 권한을 부여받았다. 제2조에서 일본 정부는 ‘한국과 다른 국가들간에 존재하는 조약의 시행’을 인정하였다. 제3조는 서울에 상주하면서 외교에 관한 문제들에 관해서 책임을 지고 지시를 할 목적으로 통감부의 설치를 규정하고 있다.

    이 조약의 체결 과정에서는 한국의 황제 및 정부 책임자들에 대한 강박의 수단이 동원되었으며, 국제법 규범을 위반한 강박의 수단으로 체결된 이 조약으로 한국의 대외 자주 및 독립권을 완전히 박탈하였다. 통감제도를 만들에 냄으로써 한국의 고종 황제는 명목뿐인 황제로 전락하였으며, 일본 황제가 임명한 통감이 사실상 한국의 통치자가 되었다. 후에 설명하겠지만, 고종 황제는 특히 한국과 외교관계를 맺고 있었던 9개국에게 이 조약이 비준권자인 황제의 의사에 반하여 강제적으로 체결되었으며, 따랏 어떠한 법적 효과도 발생할 수 없음을 알리려고 국제사회를 향한 강력하고도 계속적인 노력을 경주하였다. 이러한 노력의 한 예로는 1907년 헤이그에서 개최된 제2차 만국평화회의에 한국 대표를 파견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외부 세계에 호소하려는 이러한 처절한 노력들도 일반의 방해를 받아 허사로 끝났으며, 고종은 7월 19일 강제로 양위를 하게 되었다. 그 후 일본은 일본의 괴뢰정부로 탄생한 내각총리대신 이완용과 한국의 국내 문제에 대한 통제권을 일본에게 넘기는 또 다른 협정을 체결하였다. 고종 황제의 제거가 의미하는 것은 한국병합을 위한 일본 정책에 대한 국가적 대항이 한국 정부 내에서는 불가능해 졌다는 것이다. 이완용 내각은 일본 정부가 배후에서 조종하는 괴뢰정부이며, 괴뢰정부는 국제법상의 주체인 국가로서의 한국이나 국민의 의사를 반영하는 대표성을 가지는 국제법상의 합법정부라고 볼 수 없다.

    이러한 일련의 상황 전개에 따른 실질적인 결과는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다.

    ‘어떠한 의도와 목적에 미루어 보아도, 이제 한국은 일본의 완전한 지배하에 들어갔음이 명백하다. 일본의 고위 관계자들은 그들 정부의 한국병합 의도가 없었다고 계속해서 주장했다. 1908년 서울 주재 통감인 이토 히로부미도 같은 주장을 공언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910년에 일본은 한국을 공식적으로 일본의 지배하에 넣을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었다고 판단하고, (1910년) 8월 29일 (병합) 조약을 전세계에 고지하였다.’ (W. W. Willoughdy, “Japan and Korea”, The Unpartizan Review, Jan. 1920. Quoted From Henry Chung, The Case Korea, New York: Flemimg H. Revell Company, 195?, p.57.)

    이상에서는 1910년 일본의 한국병합에 이르게 된 일련의 사건들을 열거하였다. 계속적이고 치밀하게 마련된 정책 수행에 따라, 이러한 사건들은 1910년 8월 22일 일본 제국의 한국병합조약(韓國倂合條約) 체결이라는 종착점에 이른 점진적인 병합의 불가분의 한 부분을 구성하는 일련의 행위였던 것이다. 이러한 의미에서 위에서 논한 1904년, 1905년 및 1907년의 사건들은 병합의 완성을 위한 부분적인 성취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1910년 일본의 공식적인 한국병합은 이미 그 이전 기간에 점직적으로 이루어진 침략 완결의 확인행위에 불과하였다.

    3.일본의 한국병합에 대한 법적 평가 개관

    국제사회에서 국가 간의 국제적 행위 혹은 사건을 법적으로 평가함에 있어 정당성이라는 요소를 완전히 고려하지 않을 경우, 국제사회의 구성 주체인 국가들은 기술적인 합법성 여부에 의해서만 자신들의 행위 혹은 사건들을 평가하고자 한다. 국제적 행위 혹은 사건에 대한 적절한 법적 평가를 위해서는 행위의 적법성과 정당성 간의 상호작용에 각별한 주의를 다해야 한다.

    한국병합을 법적으로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대체로 세가지의 견해가 있다.

    첫째, 주로 일본의 학자 혹은 정치인들은 현대 국제법의 관점에서 평가하면 적법하였을 뿐만 아니라 국제적 도덕의 관점에서도 합법적이었다고 주장한다. 미국의 저명한 한 역사학자는 다음과 같이 피력하고 있다.

    ‘일본의 팽창은 세계 역사의 흐름과 같이하고 있는 것 같았다. 군주국가와 민주국가를 막론하고 대부분의 국가들이 겪은 과정과 일치한다. 실제로 그러한 국가경쟁에 참여하지 않았던 열강은 없었다. 일본이 자신의 국제적 행위를 계획하는데 있어서 이러한 국제적 흐름의 대열 밖에 남아 있기를 기대하는 것은 비합리적이다.'(Jansen. supra note8. p.66.)

    물론 일본의 제국주의적 침략 행위를 정당화하는 견해, 특히 한국병합 및 중국 침략에 대한 이러한 견해는 일본 정치인을 포함한 엘리트들 사이에는 널리 공감대를 가지고 있기는 하다. 그러나 이러한 견해는 일본의 한국병합은 하나의 역사적 기정 사실(fait accompli)로서 후세대에 이르러 규범적 혹은 법적 (재)평가로부터는 자유롭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러나 요즈음 이러한 견해를 계속해서 견지하고 있는 학자들이 많지는 않을 것 같다. 일본이 주변국에 대한 과거 고통에 더욱 민감해지고, 국제사회에서도 역사적 진실과 정의 사이의 균형감각에 노력하면서, 보다 많은 학자들이 이제는 일본의 한국병합 및 다른 제국주의적 행위가 비합법적이었으며 도덕적으로 정당화될 수 없다고 인정하고 있다.

    둘째, 점진적으로 진행된 한국병합 행위가 비록 외형적인 형식을 갖추어 합법적 한계 내에서 행해진 듯이 보인다 해도 도덕적 정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고 보는 견해가 있다. 즉 병합이 국제적 정의와 도덕의 근본 원칙에 비추어 어느 정도로 비난할 만한가라는 논쟁은 별개의 논의대상으로 삼고, 당시 실정법이 금지하지 않는 행위였다라고 주장하는 견해도 있다. 그러므로 병합에 대한 국제법적 책임추궁은 도덕적 혹은 윤리적인 국제적 책임문제의 제기와는 관계 없이 이미 기정 사실화된 행위이라고 보는 것이다.

    이러한 입장은 오늘날 일본에서 그 지지가 점증하고 있다. 첫번째 견해에 비하면 이 견해는 어느 정도는 의미 있는 발전이라고 할 수 있다. 실제로 그러한 접근방식은 일본과 그 이웃 나라들 간에 정치적인 반목을 해소하는 데 약간은 기여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견해는 적법성과 정당성 문제에 대한 인위적 구별에 근거를 두고 있다는 문제를 안고 있다. 또한 시제법(inter-temporal) 또는 불소급 원칙이 추구하고 있는 법의 근본 이념을 버리고 현실타개만을 위해 법을 기계적으로 적용하려는 태도이다.

    뒤에서 볼 수 있듯이 적법성 및 정당성 간의 확연한 구분은 두번째 견해 추종자들처럼 그렇게 명확한 것은 아니다. 비록, 시제법 혹은 법규범의 불소급 원칙이 국제법의 확립된 인식이라 할지라도, 일반 국제법의 엄격한 규칙(국제법상의 강행규범)과 긴밀한 관계가 있는 사안들에 관해서는 예외의 근거가 될 수 없다.

    세번째의 견해는 일본의 한국병합을 불법일 뿐 아니라 정당하지도 못한 행위로 보고 있다. 이 논변은 한국 학자들 다수의 견해이고, 소수이기는 하지만 일부 일본 학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기도 하다. 이 견해의 동조다들은 일본의 한국병합에 대한 규범적 평가에 있어 정당성 문제를 합법성과 인위적으로 구별하려는 시도에 대하여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적법성과 정당성은 서로 구별하여 논의할 개념이 아니며 국제적 행위 혹은 사건에 대한 법적 평가에 있어 정당성은 언제나 합법성의 기본적 가치로 동시에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관점이다.

    국제법 영역에서의 적법성과 정당성의 밀접한 연관성을 강조하며, 특히 국가 간의 계약관계의 성립에 있어서 침략 금지 또는 동의의 자유와 같이 근본적으로 중요성을 가지는 원칙이 문제가 될 대에 더욱 그러하다는 생각이다. 이 견해에 의하면, 오랫동안 일본과 그 주변국들과의 관계에서 교묘히 피해 왔던 ‘과거사 문제 해결’의 열쇠는 국가책임의 귀속이라는 법적 문제를 회피하지 않고, 일본의 한국병합을 둘러싼 역사적 진실을 사실대로 인정하자는 견해라고 할 수 있다. 이 견해의 동조자들은 미리 설정한 어더한 가설에도 매이지 말고 과거사에 관해서 자유롭게 논의하자는 인식론적인 혹은 학자적 용기에 큰 가치를 두고 있다.

    4.1965년 한,일 기본관계조약 제2조의 해석

    한,일 기본관계조약(1965년 조약)은 앞서 언급한 일본과 한국 간 조약들의 유효성 여부를 논하는데 있어 그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다. 1965년 조약 제2조는 ‘대한제국과 일본 제국 간에 체결된 모든 조약 및 협정이 이미 무효임을 확인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제2조의 일반적인 성격에 관해서는 새로운 법적 효과를 갖는 것이 아니고 무효인 조약의 ‘확인’ 조항일 뿐이라는 것이 일치된 견해이다. 그러나 ‘이미 무효(already mull and void)’라는 구절에 관한 정반대의 해석이 존재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첫번째 해석의 입장은 일본 측에 의해 제기되는 해석으로, 제2조는 현재의 사실에 관한 객관적인 상태의 단순한 확인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해석의 이면에는 일본과 한국 간에 존재하였던 과거의 모든 조약들이 종료되었는데, 이는 일본이 한국을 병합하는 그 순간에 한국은 국가로서의 존재가 없어졌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일본 정부의 입장이라고 여겨지는 이러한 해석의 또 다른 근거는 1965년 조약 제2조에 언급되고 있는 조약 및 협정은 그 체결시에는 유효하였다가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이 일본의 주권으로부터 독립하였을때에 비로소 무효화되었다는 것이다. 한편, 한국 측에서 주장하는 두번째의 견해는 외형적으로 조약체결 당시인 처음부터 무효였기 때문에 1965년 조약 제2조는 이들 조약은 처음부터 효력이 발생한 적이 없다는 것이다.

    1969년 비엔나 국제조약법 조약 제31조 1항에서 규정된 바와 같이 조약의 해석에 관한 확립된 원칙에 따르면, 조약은 조약문의 문맥 및 조약의 대상과 목적으로 보아 그 조약의 문맥에 부여되는 통상적 의미에 따라 성실하게 해석되어야 한다. 제32조는 또한 다음과 같이 규정하고 있다.

    ‘제31조의 적용을 위한 결과로 생겨나는 의미를 확인하기 위해 혹은 제31조(a)에 따르면 의미가 모호해지거나 또는 애매하게 되는 경우 또는 (b)명백히 불투명하거나 또는 불합리한 결과를 초래하는 경우에는 그 의미를 결정하기 위해서 조약 해석의 보조수단으로 조약의 교섭 기록 및 그 체결시의 사정을 포함한다.’

    위에서 언급된 제2조에 관해 정반대되는 해석에 의하면, ‘이미 무효(already mull and void)’라고 표현한 각각의 용어에 대한 의미를 결정하기 위한 주의 깊은 분석이 필요하다. ‘무효(null)’는 단지 어떠한 법적 효력 또는 법적 구속력이나 유효성이 인정되지 않는 상태를 의미할 뿐이다. ‘무효(null)’는 다른 한편으로 국내법의 맥락에서 보면 훨씬 더 모호한 용어로 보인다. 덜 엄격하고 정확한 의미를 가진 ‘무효(void)’는 ‘무효화할 수 있는(voidable)’과 같은 의미로 사용되거나 그러한 의미를 갖는 것으로 종종 사용되는 것이 일반적인 관행이다. 그러나 국내법에서조차 ‘무효(void)’는 엄격하고 정확한 의미에서 처음부터 효력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내용인 무효(無效)로써 아무런 법적 효과가 없는 것을 의미하고 있다. 비록 ‘무효(void)’와 ‘무효화할 수 있는(voidable)’이라는 개념을 엄격히 구별하지 않고도 특별한 문제 없이 자주 사용되는 것이 현실이라고 하더라도, 이는 그러한 구분이 없이도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 경우에만 그러하다. 또한 ‘무효(void)’가 ‘무효화할 수 있는(voidable)’과 상호 교차 사용이 가능하다고 하더라도, ‘null’과 ‘void’의 결합된 표현을 두고 ‘무효화할 수 있는’이라는 내용을 의미한다는 영미법 이론에서도 그 선례를 찾을 수 있다.

    주목해야 하는 또 다른 쟁점은 ‘무효(void)’의 의미를 국제법의 맥락에서 분석해야 한다는 것이다. 1969년 비엔나 국제조약법 조약의 규정은 가장 권위 있는 지침이 될 수 있다. 아래의 두개 조약 조항들은 조약의 무효화 원인과 관련이 있다. 조약법의 이념과 확립된 국제관행을 성문화한 국제조약법 조약 제52조는 “UN 헌장에 구현된 국제법 원칙에 위반하여 무력(武力)에 의한 위협 혹은 행사에 의해서 체결된 조약은 무효이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여기서 ‘무효(void)’는 체결 순간으로부터 어떠한 법적 효과도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보다 명확히는 협약 제53조의 규정인데, “조약은 체결 당시에 일반 국제법의 절대규범과 충돌하는 경우에 무효이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협약의 목적상 일반 국제법의 강제규범이라 함은 ‘이 협약의 목적상 일반 국제법의 절대규범은 그 이탈이 허용되지 아니하며 또한 동일한 성질을 가진 일반 국제법의 추후의 규범에 의해서만 변경될 수 있는 규범으로 전체로서의 국제 공동사회가 수락하며 또한 인정하는 규범이다.’라고 정의하고 있기 때문에, 위의 조항에서 사용된 것과 같이 ‘무효(void)’는 처음부터 무효를 의미하는 것이 명확하다. 그러므로 ‘무효(void)’는 적어도 국제법의 맥락에서는 ‘무효화가 가능한(voidable)’이라는 내용과 통용이 허용되는 것이 아니고, 엄격하고도 정확한 의미에서의 아무런 법적 효력 혹은 구속력이 없는 완전한 무효를 의미한다.

    ‘이미’라는 표현에 관해서, 일본 측의 의도는 문제의 조약이 처음에는 유효하였으나 사후에 무효화가 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러한 견해와는 반대로, 1965년 조약이 ‘무효화할 수 있는(voidable)’이라는 표현 대신에 반대로 ‘무효(void)’라는 법적 용어를 선택하였다는 사실에서 과거의 한국병합 행위가 전혀 효력이 없는 것으로, 다시 말하면 처음부터 효력이 없음을 의미하고 이를 확인한 것으로 해석하는 것이 오히려 자연스럽고도 합리적인 법적 사유에 합치한다. 일본의 한국병합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는 카이로 선언(the Cairo Declaration)을 시작으로 한 국제문서들은 그러한 법적 무효성에 대한 전제와 일본의 한국병합에 대한 불법성에 기초를 두고 있었다. 1943년 12월 1일 카이로 선언(연합군의 일본에 대한 문서)은 강대국들이 한국의 독립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일본의 한국병합 이후의 최초의 문서였다. 이 선언에서는 ‘한국 국민의 노예화’를 언급하면서 일본의 한국에 대한 잔혹한 식민지 정책의 존재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면서 “적절한 방법에 의해서 한국은 자유롭고(해방) 독립을 달성해야 한다.”라고 하여 연합군 측의 결의를 표명하였다. 이 결의 내용은 “카이로 선언은 실행되어야 한다.”고 규정한 1945년 7월 26일 포츠담 선언(the Potsdam Declaration)에서 재확인되었다. 일본은 무조건 항복으로 이 규정 내용을 아무런 개정 또는 유보 없이 이행할 것을 수락하였고, 또한 1951년 일본과 연합군 간의 평화조약에서도 역시 그대로 확인하였다. 따라서 일본의 한반도 식민지 지배는 한국 국민의 ‘노예화’를 초래하였다는 사실에 대한 인정과 국권회복은 한국에 대한 일본의 항복의 유일한 조건을 구성하게 되었고, 이로 인해 일본의 전후(戰後) 한국과의 관계를 다루는 기본적인 국제규범이 된 것이다.

    또한 국제법은 점령자에 대해서 광범위한 권한을 허용하는 적대적 혹은 전시(戰時) 점령과 점령국에 대해서 상당한 제한을 가하는 평화적 점령을 구별하고 있다. 1945년 8월 일본의 항복 후에 미국 군정의 한반도 점령은 전시 점령에 해당되지 않고 오히려 독특한(sui generis) 점령 형태라는 결론을 뒷받침하는 역사적 증거들을 볼 수 있다. 카이로 선언에서는 한국 국민의 ‘노예화’를 언급하면서 적국이 아니라 일본 침략의 최초 희생양임을 암시적으로 인정하고 있다. 미국의 한반도 점령은 그러한 일본의 ‘노예화’로부터 한국 국민을 해방하고 그 이후의 자유국가와 독립국가의 수립을 가능하도록 지원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러한 한국의 해방과 국가건립이라는 적극적인 목표는 전통적인 전쟁에서의 교전 중 전시 점령의 목적과는 구별되는 것이다. 그러한 목적하에서 미국 당국자는 점령지에서의 한국인과 일본인을 분명히 구분하고자 하였다. 미국 태평양 제10군단 사령관 스티웰 장군은 ‘일본인 중 5%만을 우호적으로 고려’하는데 비하여 한국점령은 ‘준우호적’ 관계로 취급하였다. 8월 말에 맥아더 원수는 제24군단을 지휘하며 한국 국민을 ‘해방된 주민’으로 대하였다. UN의 연합국국제부흥기관(UNRRA) 미국 대표 애치슨은 1945년 5월 18일 한국은 UNRRA의 원조를 받을 자격이 있는 ‘해방지역’으로 지정되어야 하는데 그 이유를 카이로 선언에서 찾았고, UNRRA는 1945년 8월 이 지정을 허락하였다.

    카이로 선언에서의 한국 국민의 ‘노예화’에 대한 언급은 포츠담 선언에서 채택되고, 일본의 무조건적 항복에서 그대로 수락되었으며, 그리고 전후 미국군의 한국 주둔의 목적과 성격, 적국이 아닌 해방국으로서 한국의 지위 수락, 점령지에서의 한국과 일본 국민을 구별하는 법적 지위에 대한 주위환기(周圍喚起) 등은 일본의 한국병합이 국제법적으로 불법이고 도덕적으로도 정당하지 못한 것이었다는 가치판단을 가능하게 하는 강력한 근거들이다.

    5.조약법에 관련된 문제점 분석 (병합에 대한 한국 측의 동의 부재를 중심으로…)

    앞에서 논의한 1965년 한,일 기본관계조약 제2조의 해석은 조약법에 관한 심층적인 분석에서 그 논리의 정당성을 확보할 수 있다. 다음에서는 일본의 한국병합에 이르는 일련의 국제협약 체결에 있어서 체약국인 한국의 자유로운 동의가 결여되었음을 입증하는 사안들을 검토하고자 한다. 이 주제는 종종 ‘les vices de consentement’ 혹은 ‘Willensmaengel’이라는 대륙법상의 원칙으로 알려져 있다. 국제조약을 무효화하는 기본적인 요소인 자유로운 동의의 결여, 기타 무효원인과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토대로 논의하고자 한다. 한국병합에 대한 당시 서구 열강의 승인행위 및 시제법 원칙에 관한 세부적인 문제들에 대해서도 검토할 것이다.

    당시의 국제적 관행으로는 국가주권의 제약과 같은 중대한 사안에 대해서는 조약의 체결 절차에 있어 행정부가 합의한 내용을 국회의 동의와 국가수반의 비준(ratificatin) 절차를 거쳐 최종 확정하고 국제적 효력을 발생하게 하는 엄격한 의미의 조약(treaty)과 합의 절차를 간소화시키는 협정(agreement)을 구별하고 있었다. 한국병합을 종결한 1910년 제4차 일한협약을 예외로 하고, 일본이 한국에 대해서 러일전쟁 개시와 더불어서 한국의 주권을 단계적으로 강탈한 5개의 조약들은 국가 간의 엄격한 ‘조약(條約)’의 형태가 아닌 ‘협정(協定)’의 형태로 체결되었다. 앞에서 언급한 모든 조약의 내용들은 국가의 주권제한에 직접적으로 연관된 사안들이다. 이것은 조약체결 형식 준수에 관한 일본의 태도 견지에서 보면 더욱 그러한데, 다시 말하면 1880년대 일본의 국제관계를 주도했던 실증주의적 경향을 반영한 일본 관행에 비추어 보아도 그러하다.

    한반도에서의 군사기지 사용 문제를 다루고 있는 조약들, 그리고 외형상 연관성이 가장 적은 1904년 2월 23일 일한의정서조차도 직접적으로 한국의 주권에 관련이 있는 조약들이다. 당연히 조약체결을 위한 전권위임 및 비준 절차의 모든 요건을 갖추고 있어야 했다. 국가주권 문제와 보다 상관성이 있는 내용의 4개 조약의 경우에는 더욱 그러하다. 그러나 고종 황제가 일본의 비준 요구에 대해서 강력하게 저항하리라고 예상했던 일본 정부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동의를 거부하는 한국 황제의 걸림돌을 피하기 위해서 약식의 협정(agreement) 혹은 협약(convention)이라는 편법에 의존하였다. 이러한 약식의 협정 혹은 협약들도 조약을 모효화하기에 충분할 수준의 압도적인 군사적 위협 아래서 체결되었다.

    1905년 제2차 일한협약은 강박(coercion)에 의해 일방적으로 한국에 강제되었고, 조약은 한국 황제의 비준으 얻지 못한 채 발효되었다. 일본 자신도 이토 히로부미가 이완용을 통해 황제인 고종에게 세 가지 요구를 강요한 1907년 제3차 일한협약 때에 고종은 1905년 조약에 대해서 국새(國璽)로 날인한 서명을 함으로써 지연된 비준을 해야 한다고 비준의 국제법적 필요성을 재확인하였다. 이것은 분명히 1907년까지 적어도 1905년 제2차 일한협약은 비준을 결여한 상태로 불법으로 시행되고 있었다는 명확한 증거가 된다. 비준의 결여는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기록에도 명확히 기재되어 있는데, 외부대신 박제순은 (한사람 혹은 그 이상의) 일본인과 함께 참정대신과 황제의 허락 없이 조약문에 날인을 하였다. 소위 1905년 을사보호조약(乙巳保護條約)의 비준 결여 사실과 비준을 거부한 상황에 대하여는 자세한 역사적 기술이 존재한다.

    1910년 8월 22일에 서명된 일본 제국의 한국병합에 관한 조약도 또한 한국 측으로부터 적절한 비준을 받은 사실이 전혀 없다는 점에서 국제법상의 절차적인 문제점을 안고 있다. 1910년 조약체결을 담당한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병합에 이르게 된 일련의 이전 협정들이 안고 있는 문제를 불법적인 형식과 절차의 문제점을 숙지하고 있어씨 때문에 일말의 흠도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였다. 고종의 양위를 받은 순종으로부터는 조약체결을 위한 전권위임을 받고 황제의 국새도 성공적으로 확보한 후 전권을 갖고 황제의 서명도 획득하였다. 그러나 한국병합에 관한 황제의 비준의 의미를 밝히는 선언에서는 순종의 국새를 사용한 황제의 서명은 보이지 않는다. 1907년 7월 23일 이래 한국 황제의 국새(國璽)는 일본의 통감부 소유에 있었다는 점에서 모든 국내 문제는 통감의 사전 허락을 필요로 했기 때문에 이 조약에 대해서 황제의 뜻에 따른 승인을 받았다는 사실을 주장하기에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다. 일본이 한국병합을 완결한 조약에 한국의 비준을 받은 외형이 오히려 병합의 법적 기초를 심히 훼손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국가 간 조약의 유효성에 관하여 위에서 언급한 절차상 요건 이외에 실질적으로 요구되는 가장 중요한 요건이 조약 당사자의 자유로운 상호 동의이다. 그러한 동의가 없는 조약은 유효성을 인정할 수 없다. 오랜 기간에 걸쳐 형성된 국제법 이론과 국제 관행을 통하여 확립된 조약 무효화 근거에는 모두 ‘동의를 결하여’ 라는 요건을 중심에 두고 있다. 일본의 한국병합에 이르게 된 일련의 한,일 조약체결에 있어서 한국 측의 자유의사로 표현한 동의는 형식과 실질의 두가지 요건을 모두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는 면을 주목해야 한다.

    1945년 이전까지의 전통적인 견해는 국가 자체에 대한 강박과 국가대표 개인에 대한 강박을 구분하였다. 국가에 대한 강박의 경우는 조약 무효화의 근거가 되지 않고 국가대표에 대한 강박은 조약 무효화의 원인을 구성한다는 구별이다. 이 원칙은 국제관계에서 무력사용(武力私用)을 합법적이라고 용인하는 관념의 당연한 논리적 결과였다고 할 수 있는데, 합법적인 강제수단으로서의 무력사용이 용인될 때 국가에 대한 강박수단을 사용하여 받아낸 동의를 무효로 다룰 수는 없었던 것이다.

    마찬가지로 1935년 하버드대학에서 마련된 조약법에 관한 협약(案)에서도 역시 국가대표에 대한 강박은 조약의 무효화 사유로 인정하나 국가 자체에 대한 강작에 대해서는 무효의 효력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국제법위원회의 특별보고관이었던 라우터팩트(Lauterpachr)도 이러한 견해를 지지하였다.

    1905년 제2차 일한협약이 체결되었던 당시의 상황은 다음과 같은 사실로 요약될 수 있다.

    ‘내각 회의장은 군인들의 번뜩이는 총검이 궁궐 뜰에 가득하고 내각회의 장소에서는 검이 서로 부딪치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Chung, supra note 20)’

    듀스(Peter Duus)는 비슷한 논조로 다음과 같이 적고 있다.

    ‘항거의 표시로 대신 중 한명이 자살을 하거나 협상 사실이 누설되는 경우에는 많은 군중의 항거가 있었기 때문에, 무장한 일본 군인들은 공사관저 및 다른 시내 중요 장소에서 초병을 섰다. 자동화기(自動火器)로 무장한 병사들이 수도의 주요 대문에 배치되었다. 전 도시는 군사적 경계 상태에 처하게 되었다.’

    내각수반(영의정)을 대리한 참정대신 한규설이 회의에서 일관되게 반대의사를 표시하자, 다른 각료들에게는 그가 살해되었다는 소문이 퍼지는 상황 속에서 일본 군인들이 그를 다른 방으로 끌고 가서 격리하였다. 사카모토 교수에 의하면, 이 문제를 국가에 대한 강박의 차원에서 논해야 할 것인지 국가대표에 대한 강박의 차원에서 논해야 할 것인지가 참으로 어려운 문제라고 술회하고 있다. 1905년 제2차 일한협약이 체결된 상황이 바로 국가와 국가대표에 대한 강박을 구별하여 법적 효력을 다루는 논리의 허상을 지적해 주는 대표적인 사례이다. 그러나 국가에 대한 강박과 국가대표에 대한 강박을 구분하는데 있어서의 곤란성 때문에 1905년 조약체결 과정에서 일본이 자행한 강박으로 인한 무효화 효력을 배제해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강박은 국가 자체 및 대표에 대해서 중복으로 사용되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1905년 조약은 역사적 사실에서 명백하게 입증되었듯이 법적 효력을 인정할 수 없는 무효의 요건을 충족하였다. 상당수의 논문에서도 당시 일본의 행위는 한국 대표에게 향해진 강박을 구성한다는 근거에서 같은 결론에 도달하였다.

    국가대표에 대한 강박과는 달리 국가 자체에 대한 강박의 경우에는 조약의 무효화 효과를 부인하려는 이유가 있다. 전쟁 종료 후에 전승국이 평화조약의 유효성을 담보하려는 현실적인 필요성 때문이다. 따라서 평화조약 이외의 경우에는 국가 자체에 대한 강박과 수단으로 체결된 조약의 유효성을 인정하려는 견해는 오히려 소수에 불과하다. 국가의 주권평등 이론에 의하면 위에서 논하는 범주 밖에 속하는 경우 조약의 유효성 인정 여부 판단은 사법(private law)상의 원칙에 따라서 결정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한 원칙을 위한하여 체결한 국제조약의 규범적 정당성은 1910년 이전의 법실증주의 이론에 의해서도 인정될 수 없다. 따라서 이러한 원칙에 반하여 체결된 조약들은 법적 유효성의 근거를 찾을 수 없다. 일본이 한국의 외교권 및 경찰권에 대한 완전한 통제권을 행사한 상황에서 체결된 1910년 병합조약은 국가 자체에 대한 강박하에서 체결된 조약이었다. 이 조약은 평화조약의 범주에 속하지 않고 당사자 간의 자유로운 상호동의의 기초하에 체결된 것도 아니어서 법적으로 유효성을 합리화할 요소가 발견되지 않는다.

    조약의 유효성 판단에 있어서 쌍방 당사국의 자유로운 동의를 인정할 수 없는 또 다른 요인은 부패(腐敗)이다. 비엔나 협약 제50조는 다음과 같이 규정하고 있다.

    ‘If the expression of a State’s consent to be bound by a treaty has been procured through the corruption of its representative directly or indirectly by another negotiating state, the State may invoke such corruption as invalidating its con-sent to be bound by the treaty.’

    국제법위원회 보고에서도 역시 “협상국 대표의 부패는 대표한 국가의 동의를 부인한다.”고 되어 있다.

    일본의 병합조약 체결이 가능하였던 배경에는 부패가 작용하였다는 사유에 관해 듀스는 다음과 같ㅇ 기술하고 있다.

    ‘5월 19일 이전에 황실은 러시아와의 공식 외교관계의 단절을 단행한 압록강에서의 채벌에 관한 조차권을 폐기하였다. 이 심경의 변화는 일본 군대에 보낸 국왕의 ‘지원’에 감사의 표시로 메이지 황제가 이토 히로부미를 통하여 전달한 30만엔의 ‘선물’로 이어졌다. 또한 그 중 반은 두 왕자에게 나누어 주도록 요청한 왕비에게도 2만엔을 선물로 제공하였다.’

    이러한 사실들이 한국과 일본 간의 조약체결에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지는 않는다고 하더라도, 이 사실들은 국가를 대표하여 의사를 표명할 권한이 있는 한국 대표의 부패를 유도한 일본의 치밀한 의도의 단면을 보여주고 있다.

    조약의 무효화에 관련된 대부분의 중요한 요인들을 검토하였다. 즉 강박, 부패 및 비준결여의 요소는 일본의 한국병합의 경우에 모두 작용하였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사실들을 기초로 할 때 한국 및 한국 국민들의 진정한 동의는 전혀 존재하지 않았음으 입증하고 있다. 도한 1905년 제2차 일한협약 및 그로 인한 한국의 외교권 박탈 이후에, 그리고 특히 1907년 고종 황제 축출 후에는 한국 국민의 의사를 진정으로 대변할 수 있는 실체가 존재하지 않았음을 유의할 필요가 있다.

    다음의 증거는 이완용 내각이 일본의 한국병합을 가속화하기 위한 일본의 괴뢰정부였다는 사실을 확인해 준다. 1907년 한국의 국내문제에 대한 완전한 권한을 획득한 통감 이토 히로부미는 공식문서에 대한 일련의 명백한 불법위조를 감행하였다. 1907년 7월 30일 이토는 한국어로 번역되어 공포된 한국 군대 해산명령을 한국 황제의 이름을 위조하여 시행했다. 그러한 위조는 고종 황제의 강제퇴위 직후 한국 황제의 옥새를 통감부가 지니고 있었다는 사실 때문에 가능했다. 나아가서 1907년 10월 18일과 1908년 1월 18일 사이에 이토는 정부 승인과 한국 정부의 재정권을 박탈하는 6개의 법령을 재정하였다. 이토는 통감부 문서 담당자들이 언급된 법령하에서 황제의 서명을 위조할 수 있도록 뒤에서 관장 및 조정하였다. 문제의 서명은 5인 내지 6인의 서로 다른 사람들의 필체이었음도 확인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과 일본 간에 체결되었다는 협정들은 일본과 일본 자신 간에 체결한 협정과도 같은 것이었다. 다시 말하자면, 비록 국제협정의 형식 아래 두나라 사이에 행해진 행위는 독립적인 두 당사자 간에 협상으로 체결된 협정과는 거리가 먼 것이었다.

    일본의 한국병합과 관련하여 고려한 또 다른 요건은 제3국의 병합승인에 관한 법적 효과이다. 앞서 제2절에서 언급된 것과 같이 한국병합은 미국의 루스벨트 대통령이 미국의 필리핀에서의 우위 인정 대가로 일본의 한국에서의 우위를 인정한 1905년 미국, 일본 간에 체결된 가쓰라-데프트 조약(Treaty of Katsura-Taft) 및 러시아에 대하여 한국에서 일본의 우위를 인정하고 한반도에서 일본의 행위에 대한 추가적인 방해를 하지 않을 것을 약속하도록 강제한 열강들 사이에서의 포츠머스 조약(Treaty of Portsmouth) 등을 비롯한 강대국 간의 협정하에서 행하여졌다. 위에 언급된 미국, 영국, 러시아와의 조약들을 통하여 일본의 한국에서의 우위적인 지위를 인정하는 데에는 아무런 반대가 없이 보장되었고, 일본의 한국 보호국화 계획은 쉽게 진행되었다.

    이러한 제3국의 ‘승인’은 병합이라는 이름으로 외국의 영토를 강제적으로 취득하는 국제적 불법행위를 합법적인 행위로 전환할 수는 없으며, 본질적으로 ‘절대무효’인 조약이 제3국의 승인으로 인하여 법적 유효성 여부가 변경될 수 없는 것이다. 제3국의 ‘승인’이 조약의 효력을 결정하는 절대적 요인으로 인정하게 되면, 불법한 논리를 정당한 근거로 수용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되는 것이다. 나아가, 사실과 다른 해석에 대해서 견해가 명확하지 않은 경우에 한 국가가 판단하고 평가한 승인으로 조약의 합법성과 구속력을 찾게 한다는 점에서 더욱 큰 문제가 있다. 일본의 한국병합은 당시 국제법하에서 불법적이었을 뿐 아니라 정당하지 않는 것이었고, 제3국의 병합 ‘승인’은 어떠한 법적 효과를 창설할 수는 없는 것이다.

    일본의 한국병합이 당시 법실증주의 체계에서 합법이었다는 견해가 있다.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은 국가가 전쟁이라는 수단을 사용하는 결정은 그들 주권의 불가결한 속성이고 국제법 규칙은 단지 전쟁행위에서 허용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가를 결정하는 선에서 인정될 수 있었다는 견해를 전제로 하고 있다. 그러나 전쟁은 모든 규칙과 법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 국가의 전쟁수단의 사용을 제한하려는 시도는 국제분쟁의 평화적 해결에 관한 조약이 서명되었던 1899년 및 1907년의 헤이그 만국평화회의에서 찾아볼 수 있다. 또 다른 전쟁에 대한 법적 제한에 관한 중요한 국제법적 문서로는 1919년 6월 28일 국제연맹규약과 무제한적으로 허용되는 권리라고 주장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당시의 법을 단순화한 왜곡된 해석에 불과하다.

    1910년 이전의 국제법하에서 국가들은 권리로서 전쟁에 의존할 수 있다고 추정한다고 하더라도, 여전히 무력(武力)의 사용은 국제법상 강행규범이기 때문에 이러한 견지에서 병합의 합법성 문제를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 국제사회에서는 법적 안정성을 유지하려는 필요가 역사적 흐름에 대한 변화를 압도하는 것이 일반적 경향이다. 시제법 혹은 소급효 금지원칙이 ‘법의 일반원칙으로 수용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이 원칙도 역시 예외가 없는 것이 아니다. 구겐하임(Guggenheim)은 소급효(遡及效) 금지원칙은 국제법의 맥락에서 절대적인 것이 아님을 지적하였다. 타베르니에(Tavernier)는 제2차 세계대전 후 전범재판에서 ‘소급효 원칙’이 유연하게 적용된 적이 있는 선례를 지적하였다. 조약 규정의 해석은 법이 채택된 후에 일련의 상황 전개와 분리될 수 없는 것이다. 조약의 체화된 개념들은 정적인 것이 아니라 “해석이 사후 법의 발전에 따라 영향받지 않을 수 없고… 나아가 국제법 문서는 해석 당시의 전체 법 체계에 대한 구도 안에서 해석되고 적용되어야 한다.”는 의미에서 진화하는 것이다. 이러한 고려의 결과, 어떤 상황에서는 시제법 적용을 피하고 합법적으로 체결된 조약을 부분적으로 무효화하는 경향도 수용한다. 위에서 본 바와 같이, 일본의 한국병합은 정의에 반하고 현재 강행규범에 위반으로 소급효를 인정할 필요가 있는 지극히 불법적인 성격을 갖고 있다.

    일본과 한국 간에 체결된 문제의 조약들은 정당하지 못한 무력사용의 결과임이 분명하고, 조약체결시 유행하였던 법실증주의하에서도 금지되었고, 따라서 어떠한 규범적 정당성도 무력(武力)을 사용한 강박에 의하여 체결된 조약의 법적 유효성을 인정하는 근거로 원용될 수 있는 법체계는 존재하지 않는다. 국제재판소는 과거에 체결된 조약 규정들을 해석, 적용함에 있어서 해당 규정들의 재구성이 현재의 규범에 따라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취해오고 있다. 인권 및 다른 강행규범들이 문제되는 경우에 조약 규정으 해석 혹은 적용은 그러한 관행규범에 위반되는 조약들을 무효화하는 효과를 인정하고 있다.

    6.결언(結言)

    한국과 일본의 긴밀한 협력 증대의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과거사(過去史)’의 문제는 양국의 진정한 화해와 협력을 저해하는 근원적인 장애물이 되고 있다. 일본의 한국병합의 적법성과 정당성에 관한 견해차는 ‘과거사’ 처리에 관련한 근본적인 쟁점을 이루고 있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려운 사실이다. 양국의 학자들이 제3국의 학자들과 함께 이 문제에 대한 객관적인 시각을 가지고 연구하며 상호 이해와 화해에 이르게 할 수 있도록 해결책을 제시할 것을 기대한다.

    이 글에서 필자는 일본의 한국병합을 적절하게 이해하고 평가하기 위해서 관련된 모든 문제를 총체적이고 폭넓게 접근해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이러한 방법에서는 별개의 독립된 주제로 다루어 온 1904년 일한의정서, 1905년 제2차 일한협약 및 1910년 한국병합조약의 틀 속에서 1895년 청일전쟁 종료시부터 1910년 병합조약 체결로 완결되는 일련의 사항을 묶어 ‘점진적인 병합의 개념’하에서 포괄적으로 검토하여야 한다. 이 접근은 한국병합에 이른 모든 역사적 사실 및 사건들이 한국 국민의 의사와 반하는 병합을 위해 조심스럽게 계획된 침략정책의 일부였다는 것을 부각시키고 있다.

    필자는 병합에 관련된 믾은 법적 문제들을 분석하고자 하였다. 이 글의 중심적 주장은 한국병합에 이르는 어느 단계에서도 한국 측의 진정한 동의는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국제법상 여러 문제들, 특히 강박 빛 부패를 포함하는 조약 무효화 원인들과 관련한 문제를 논함으로써 이 접근방법의 타당성을 증명하고자 한 것이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사실은 병합시에는 이미 한국 국민들의 진정한 의사를 정당하게 대표할 수 있는 정부나 기관이 없었다는 것이다.

    한국병합의 명백한 불법성과 정당성이 결여된 현실에서, 역사적 전개과정이 분명하게 입증된 상황 아래 국제정치학 혹은 국제관계학 학자들이 선호해 온 주장, 즉 당시 강대국들이 승인한 병합이었다는 생각은 학문적으로 큰 비중을 둘 가치가 없다고 본다. 어떤 상황에 대한 제3국의 인정은 상황에 대한 법적 평가의 차이로 판단이 불명확한 경우에만 법적으로 고려될 수 있다. 한국병합의 경우처럼 국제법상의 강행규범이 문제가 되는 경우에는 시제법 혹은 소급효 금지원칙의 사려 깊지 못하며 기계적인 적용도 지지를 받지 못한다.

    양국 국민의 진정한 화해를 이룰 수 있는 길은 일본의 한국병합에 대한 해석에 있어 특히 역사학자 및 국제법 전문가들의 사려 깊은 해석과 역할에 있음을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한,일 간의 진정한 화해는 역사적 진실에 근거한 상호이해에 바탕을 두고 있을 때만 달성될 수 있다. 이 학술회의가 그러한 역사적 사실에 기초한 이해에 도달하기 위한 앞으로의 학문적인 노력의 시발점이 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출처; 서울대학교 출판부 編 ‘한국 병합의 불법성 연구’ (2003년)

    해설; 백충현(白忠賢) 서울대학교 국제학부 대학원 교수

  36. comment number 36 by: comet1998

    And somebody mentioned Dokdo was the territory of Japan from 17th century. But Even in archives of 7th century,
    it says Dokdo is the islet of Korea.

  37. comment number 37 by: comet1998

    이 논쟁은 끝이 나질 않을 것 같네그려. 아무튼 세계관은 자기가 옳다고 믿는 가치관에서 시작하니깐 말야. 암튼 난 오늘로 여기를 뜰 생각이네. 어짜피 얘기해봤자 자신들의 입장에서 벗어나질 않을테니.. 아무튼 너무 한쪽으로만 치우치지말고 잘들 사시게나 그럼 안뇽~~

  38. comment number 38 by: ponta

    Nou
    Thanks. All I want to say to Korean people is to let’s move on. We can work together in many areas, for instance, we can work together to help those abducted by North Korea, we can work together to let the fishermen abide by the law,( without deciding who owns the Dokdo/takeshima).we can work together to discuss history.In all these problems we can work together peacefully and quietly, without fueling nationalism.

    comet1998
    I know there is a scholar who argues that the treay was not legal,but there are also scholars who aruge it was legal.(I’d be surprised if Korean people were imformed of only facts that people want to believe)
    harvard education
    I for one tend to think that the annexation had considerably more “legal” documentation than most of the empire-building of the Western Powers.
    (And you should also know that the largest political pary, at the time,Ilchinhoe,suppoted the annexation and it was “Choson, or Korea, suggested annexation to Japan first.”
    JoongAng Ilbo)

    But suppose, for the sake of the argument, it was illegal,then most of treaty or whatever between colonized nations and suzerains are illegal.Then what?Japan apologized and paid reparations despite the fact other nations have never apologized nor paid reparations.Other colonized nations are moving on with or without getting apology and compensations, it is Korea who is still accusing Japan for what happened a hundred years ago while she is now helping, if not worshiping, the evil dictator in the North who leaves his people suffering, starving, dying.
    I find it very hard to understand.

  39. comment number 39 by: georgyporgy

    >Dear commet1998 & Nou,
    Thanks for your quick resonses.
    Nou’s dicussion about how “apology” is taken in the East and the West was very interesting. I have also lived in the US, Europe (France), Korea and Japan. As I see it, in the West, one’s expression of an “apology” means that he/she is ready to accept a legal consequence. Hence, they will not apologize so easily. In Japan, on the other hand, traditionally, those who are accused of their crimes or wrongdoings are expected to apologize first and foremost, and onece they apologize, they are forgiven, of if not, their expression of an apology is considered at their trials at court. Do you remember that the president of a big stock trading firm (Yamaichi Shoken) apologized and even shed tears in public when that firm went bankrupt. I was so shocked because a big company leader, well over 50 years of age, shed tears in public…
    (As far as I know, the Japanese and Korean ways of thinking about “apology” are different, but I won’t discuss this matter any further now.)
    So I hope that you won’t take Japan’s Premier’s and Emperor’s “apology” to Korea has been “false”. As I see it, they have sincerely expressed their “apology” from a moralistic point of view (as I mentioned in my posting above), but they have never accepted the view that Japan’s protectorate of Korea over 36 years was illegal.
    As Nou mentioned, DJ once “apologized” to Vietnam for what their troops did in Vietnam, but soon later, a government official stated that what President Kim Dae-Jung expressed was 유감, but not 사좌 or 사과 (see below).

    http://vinakorea.com/zboard/zboard.php?id=news&page=1&category=&sn=off&ss=on&sc=on&keyword=&select_arrange=name&desc=asc&no=12

    I DO read and write Korean, but not as fast as you guys do. I will read carefully what commet1998 cited above and examine the points made there.

    However, at present, my position is that Japan’s protectorate of Korea was not illegal (at least by international standards at the time), but rather, Japan made a lot of contribution to Korea’s modernization. Hence, it is not necessary for Japan to “apologize” to Korea at all. In this respect, I would rather criticize Japan’s diplomacy than Korea’s.

  40. comment number 40 by: georgyporgy

    Dear comet1998,

    I’m back. Having read the lengthy essay in Korean that you posted, I’m disappointed. I was not able to find any new historical facts or arguments.
    I understand the author’s claim, but, after all, he relies on the Vienna Convention on the Law of Treaties, which was agreed on in 1969, and effected in 1980.
    The author claims that the Japanese-Korean Protectorate Treaties were illegal at that time, hence, never effective. However, he stays vague as to on what legal basis he can make such a claim. He sporadically mentions the Vienna Convention, but its Article 4 prohibits its retroactive application. (He also mentions irrelevant things like Cairo Declaration, which was not signed at all, and Willensmaengel, which dealt with transaction of private drafts.)
    After all, you can argue that Japan’s protectorate of Korea was illegal only by applying newer laws retroactively or by applealing to moralistic and/or ethical points of view.
    However, it is no wonder that many Koreans believe in such an argument. Their legislature made anti-Japanofile laws(친일파구명법)last year, which accuse even descendants of those who were cooperative with Japan’s protectorate of Korea. Furthermore, every time a new president is elected, ex-presidents are sued by newly created laws or by extensively interpreting the existing ones.
    I cannot help wondering if Korea is a law-governed state.
    과연 한국은 법치국가인가?

  41. comment number 41 by: nou

    “Furthermore, every time a new president is elected, ex-presidents are sued by newly created laws or by extensively interpreting the existing ones.
    I cannot help wondering if Korea is a law-governed state.
    과연 한국은 법치국가인가?”

    As far as I know, both President Kim YS and Kim DJ were not prosecuted. It was their sons who were imprisoned.

    It is true that there is a problem in executing and applying Korean law. Some laws exist just as text being rarely applied.

  42. comment number 42 by: General Tiger

    Why do I feel this is an overreaction?